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수 문제로 고생했던 류현진, 리얼무토와 배터리 이루나

송고시간2020-11-26 09:23

토론토, FA 최정상급 포수 리얼무토 영입 추진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왼쪽)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왼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 시즌 포수들의 경험 부족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반가운 소식이 생겼다.

류현진의 소속 팀인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현역 최고의 포수 중 한 명으로 꼽히는 J.T 리얼무토(29) 영입을 추진한다는 것.

미국 CBS스포츠는 26일(한국시간) MLB 네트워크 크레이그 미쉬의 트위터 내용을 인용해 "토론토가 리얼무토에게 관심을 보인다"고 전했다.

리얼무토는 공수에서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스타플레이어다. 2018년과 2019년 올스타에 선정됐고, 2019년엔 골드 글러브 상을 받았다.

안정된 투수 리드와 깔끔한 수비력이 돋보이는 선수다. 이번 FA시장에서도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만약 토론토가 리얼무토를 영입한다면 류현진은 큰 도움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올 시즌 대니 잰슨(24), 리즈 맥과이어(24) 등 젊은 포수들과 호흡을 맞췄는데, 포수들의 경험이 많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볼 배합을 포함해 마운드 운영을 류현진이 스스로 할 때가 많았다.

보다 못한 토론토는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맥과이어를 마이너리그 훈련 시설로 보내고 케일럽 조지프(34)를 콜업하기도 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