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왕이, 방한 일정 개시…오전에 강경화·오후엔 문대통령

송고시간2020-11-26 06:00

외교장관회담서 시진핑 방한·한반도 정세·코로나 협력 논의

바이든 시대 앞두고 한일 연쇄 방문…미중갈등 입장 밝힐 듯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왕 부장은 다음 날인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한반도 정세, 미중 관계 등 한중 양국의 주요 현안이 두루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2020.11.25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1년 만에 한국을 찾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한다.

미국 정권 교체기라는 민감한 시기에 방한한 왕 부장이 미중 갈등,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 한반도 정세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발신할지 주목된다.

일본 방문을 마치고 전날 밤늦게 한국에 도착한 왕 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외교부 청사에서 강 장관과 회담하고, 이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으로 이동해 오찬하면서 대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양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양국 간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 정세, 지역 및 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고위급 교류와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에 대한 논의에 진전이 있을지 관심이다.

양국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 주석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했으나, 최근 확산세로 연내에는 쉽지 않아 보인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왕 부장은 다음 날인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한반도 정세, 미중 관계 등 한중 양국의 주요 현안이 두루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2020.11.25 hwayoung7@yna.co.kr

왕 부장은 한국과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협력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미중 갈등 현안에 대한 중국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양국 고위급 간 전략적 소통과 코로나19 방역, 생산 회복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또 국제 및 역내 업무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한이 한국이 미국으로 너무 치우치지 않도록 관계를 관리하는 데 목적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내년 출범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중국과 전략적 경쟁에서 동맹과 공조에 큰 비중을 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국으로서는 한국의 움직임을 신경 쓸 수밖에 없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도발을 막고 남북, 북미 대화를 재개할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왕 부장은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된다.

왕 부장은 전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면담에서는 코로나19 대책과 경제 회복을 위해 일본과 협력을 강화하고 싶다는 시 주석의 뜻을 전했다.

저녁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와 만찬이 잡혔다.

왕 부장은 지난해 12월 방한 때도 이 대표를 만났으며, 이 대표가 2017년 5월 특사로 중국을 방문했을 때도 회동한 인연이 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