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세주인가 엑스맨인가?…野, 더 꼬이는 '윤석열 방정식'

송고시간2020-11-25 17:02

"MB·朴 구속시킨 '文사람' 尹 지원은 자기 부정"

"정치신인 또 옹립?"…반기문 트라우마도 도져

'윤석열 직무배제' 관련 입장 밝히는 김종인
'윤석열 직무배제' 관련 입장 밝히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11.2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류미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을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속내가 복잡하다.

추미애 법무장관의 직무배제 조치로, 윤 총장의 정치적 존재감이 더 커진 상황에서 차기 대권구도에 미칠 영향을 두고 주판알을 굴리며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당장의 난제는 대여(對與) 공세 수위다. 추미애 장관을 압박하면서 윤 총장에게 힘을 싣자니 되레 이번 사안에 정파적 이미지를 덧칠할 수 있고, 그렇다고 최대한 신중한 기조로 가자니 제1야당으로서 설 땅이 사라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그야말로 "힘 조절이 까다로운 상황"이라고 당 관계자는 25일 촌평했다.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총출동해 대여 공세 전면에 나서면서도 '윤석열 옹호'보다는 '추미애 비판'에 초점을 맞춘 것도 이런 배경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을 이미 범야권 잠룡으로 분류한다. 본인의 의사 표명 없이도 대권 지지도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재로서는 야권 주자 누구도 따라잡기 어려운 존재감이다.

이 기세를 몰아 정치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면 '반문 아이콘'으로서, 흩어져있는 범야권 세력을 결집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는 이유다.

한 충청 지역 다선은 통화에서 "윤 총장이 당장이라도 정치에 뛰어든다고 해도 부자연스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영남권 중진도 "정치에 뜻이 없었다고 해도, 밟히다 보면 다시 생각하게 되는 법"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야권이 잘 대응해서 국민에게 존재감을 보이고, 윤 총장과 잘 조합을 이루는 세력이 나온다면 폭발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당 핵심 관계자는 "대선까지 아직 멀었다. 윤 총장이 벌써 정치적 존재로 부각됐다가는 야권 전체가 죽는다"며 "당분간은 홀로 버텨줘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직무배제' 관련 긴급 회견
국민의힘, '윤석열 직무배제' 관련 긴급 회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5 zjin@yna.co.kr

국민의힘 내부적으로도 걱정거리가 많다.

윤 총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얽힌 구원 탓에 화합보다는 분열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수 야권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를 주도하는 김무성 전 의원은 통화에서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일을 벌이고 있는 여권을 보고 있자면, 야권 분열을 위해 윤석열을 정치권으로 내몰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윤 총장의 급속한 부상을 두고 여권의 '엑스맨 기획설'과도 맥이 닿아있는 분석이다.

지난 대선 때의 '반기문 트라우마'도 빠지지 않고 거론된다. 대중 인지도에 휩쓸려 정치 신인을 옹립했다가 자칫 기존 잠룡들의 기만 꺾고 결국 진영 전체가 전멸할 수 있다는 고민이다.

김종인 위원장이 윤 총장을 '여권 인사'로 일축하고 있는 것 또한 이런 고민이 담긴 속도 조절 차원으로 풀이된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