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유행 급속 확산"

송고시간2020-11-25 11:30

지난 1주간 국내발생 확진자 일평균 316.3명, 수도권 222.0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분당구청 폐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분당구청 폐쇄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청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25일 오전 구청 근무자 531명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0.11.25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확산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행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면서 "오늘 0시 기준으로 지난 1주간의 국내발생 하루 평균 환자는 316.3명"이라고 밝혔다.

1주간 일평균 316.3명은 '사회적 거리두기' 전국 2단계에 해당하는 수치다.

거리두기 2단계는 지역발생 확진자 기준으로 ▲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 ▲ 2개 이상 권역 유행 지속 ▲ 전국 300명 초과 가운데 하나를 충족할 때 올릴 수 있는데 이 가운데 '300명 초과' 기준에 부합하는 것이다.

이를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222명, 호남권 29.4명, 경북권 20.1명, 강원 19.7명, 충청권 16.1명, 경북권 7.9명, 제주 1명 등이다.

이들 지역 가운데 현재 수도권에는 2단계, 호남권에는 1.5단계가 각각 적용 중이다.

손 반장은 "수도권, 호남권, 강원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아직 1.5단계 기준에 도달하지 않았다"면서 "현재 수도권 등의 감염 확산이 환자 증가 추이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수도권의)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생업의 피해와 일상의 불편을 가져올 광범위한 조치가 실시되는 만큼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게 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는 무척 송구스럽다"면서도 "이번 (3차) 유행은 지난번 위기와 달리 선제적 조치를 취할 중심 집단이 없고 일상 속의 유행으로 확산하고 있어 거리두기를 통한 감염 차단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dylee@yna.co.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