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142명 신규확진…아파트 사우나 2곳서 19명 추가

송고시간2020-11-25 11:00

동작구청 선별진료소서 코로나19 검사받는 시민
동작구청 선별진료소서 코로나19 검사받는 시민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최근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25일 동작구청 주차장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1.2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증가세를 이어가며 일주일째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24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4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109명→132명→156명→121명→112명→133명→142명으로 7일 연속 100명대를 기록중이다. 주말 동안 검사 건수가 줄며 신규 확진자가 소폭 감소했다가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24일 확진자 수(142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8천43건)로 나눈 확진율은 1.8%로 최근 15일간 평균과 같았다.

해외 유입 3명을 제외한 139명이 지역사회에서 감염됐다.

서초구 아파트단지 내 사우나 관련 확진자가 15명 추가됐다. 이보다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초구의 또다른 아파트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4명 늘었다.

동대문구 고등학교에서 파생된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확진자도 12명 새로 확인됐다. 마포구 소재 노인복지시설에서 5명, 중구 교회 관련 4명이 추가로 확진돼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됐다.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밖에 ▲ 성동구 소재 PC방 ▲ 동작구 모조카페 ▲ 동작구 임용단기학원 ▲ 강서구 소재 병원 ▲ 중랑구 체육시설 ▲ 수도권 지인모임 등 여러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5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는 52명으로 집계됐다.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36명으로 전체의 25.4%에 달했다.

25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7천900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천555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6천258명이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