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년도 안돼 또"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로 3명 사망(종합3보)

송고시간2020-11-24 20:32

산소공급용 배관 작업중 폭발…협력업체 2명·포스코 직원 1명 '참변'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고 현장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고 현장

(광양=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장아름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숨졌다.

지난해 12월 폭발과 화재로 5명이 부상당한 지 1년도 채 안돼 또다시 안전 사고가 났다.

24일 소방방국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32)·C(53)씨 등 3명이 숨졌다.

광양제철소 사고 현장서 피어오르는 연기
광양제철소 사고 현장서 피어오르는 연기

(광양=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 광양제철소 측은 산소 배관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고 설명했다. 2020.11.24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광양제철소 측은 당시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 배관 설비에서 작업하던 중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20여분 만에 자체 진화를 완료했으나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소방대원들이 2시간 동안 수색한 끝에 숨진 작업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폭발음이 발생한지 40여분이 지난 오후 4시 45분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인명 구조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고압가스를 취급하며 산소 배관 개폐 밸브를 조작하던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치솟는 연기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치솟는 연기

(광양=연합뉴스)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 2019.12.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폭발과 함께 불이 나 연구원과 기술자 등 5명이 크고작은 부상을 당했다.

연구원들이 제철소에서 배출돼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모아 다시 발전하는 배열발전 축열설비 연구과제를 수행하다가 시험 가동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수사 기관은 사전에 안전 대책을 수립하지 않고 현장을 지키지도 않았던 연구 관련 안전 관리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했다.

당시 폭발로 인해 쇳조각 파편이 이순신대교까지 날아가 통행이 통제됐고 4km가량 떨어진 광양시청까지 굉음이 들렸다.

앞서 지난해 7월 1일에도 정전으로 굴뚝에 설치된 안전장치인 블리더(bleeder)가 자동으로 열리고 불완전 연소한 가스가 외부로 나오면서 불꽃과 검은 연기가 하늘을 덮어 주민들이 불안해하기도 했다.

현재 광양제철소 측은 현장 접근을 통제하고 군·경찰·소방대원 등과 함께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과학수사팀을 현장에 투입해 감식에 나설 계획이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