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 병점 소재 학원 강사발 'n차 감염' 확산…누적 6명

송고시간2020-11-24 15:50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 병점동의 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를 통한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다시 300명대로 올라선 코로나19 신규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올라선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9명 늘어 누적 3만1천35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71명)보다 78명이나 늘어났다. 2020.11.24 kane@yna.co.kr

화성시는 24일 관내 거주하는 초중고생 4명(화성 199·201∼203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병점의 한 학원에 다니는 학생들로, 강사 A(화성 190번)씨의 수업을 들은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기존 확진자인 지인(하남 80번)과 만나 노래방을 다녀온 뒤 확진됐다.

이 지인은 아직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화성지역에서만 A씨를 통한 감염자는 5명으로 파악됐다.

학원 수강생 4명 외 1명은 A씨의 지인(화성 200번)이다.

화성시 방역 당국은 추가 확진자들의 동거가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최근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확진자들이 다니는 학교에 역학조사관을 보내 밀접 접촉자 규모를 파악 중이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