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문대통령 "힘겨운 코로나 전쟁…한번 더 힘 모아달라"

송고시간2020-11-24 15:02

"일상 불편함·민생경제 어려움에 송구…이른시일내 확산세 꺾어야"

"안전한 수능,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것과 관련, "지금으로서 최선의 길은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지난 봄과 여름에 이어 코로나와 또 한 번의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 회복의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일상의 불편함이 커지고,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더 큰 피해, 더 큰 어려움을 막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다.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지금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부담과 피해가 더욱 커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9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방역 성과로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더 큰 노력과 함께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 없이는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어렵다"며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만이 조용한 전파와 확산의 고리를 차단해낼 수 있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각종 모임 취소 및 자제를 비롯한 국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활동에 감사를 표한 데 이어 "정부는 국민을 믿고 방역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나아가 "민생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하루속히 코로나 상황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 번 더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kbeomh@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