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항공사, 코로나 백신 맞아야 국제선 탑승 허용 방침

송고시간2020-11-24 14:17

백신 맞았다는 증거로 '백신 여권' 확인하는 방식 될 듯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최대 항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승객에 한해서 국제선 탑승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호주 최대 항공사 콴타스
호주 최대 항공사 콴타스

(Photo by PETER PARKS / AFP)

24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호주 콴타스 항공의 앨런 조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저녁 채널9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면 항공기 승객들은 이를 맞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공기 탑승 전에 승객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약관 수정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일차적으로 국제선 승객이 대상이지만 국내선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콴타스 항공은 승객들이 탑승하기 전에 백신을 맞았다는 증거로 '백신 여권'을 제시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스 CEO는 "다른 항공사 CEO들도 승객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백신 여권'은 소지자가 어떤 백신을 맞았는지를 확인하는 전자식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콴타스 항공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와도 내년 7월까지는 정상적인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dc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