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확진에 드라마 제작 속속 중단…방송가 비상

송고시간2020-11-24 14:17

'시지프스'·'달이 뜨는 강' 등 5편 촬영 중단…'보쌈'서는 추가 감염

선별진료소 (CG)
선별진료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드라마 촬영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속속 나오면서 촬영 중단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방송계에 따르면 지금까지 촬영이 중단된 드라마는 '달이 뜨는 강'(편성 미정), '보쌈'(편성 미정), JTBC '설강화'·'시지프스: 더 미쓰'(이하 '시지프스'), SBS TV '조선구마사' 등 총 5편이다.

지난 19일 한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던 '보쌈'의 경우 이날 오전 보조 출연자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보쌈' 제작사인 제이에스픽처스 관계자는 "확진자를 제외한 128명의 출연자와 스태프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역학조사 결과 촬영장에서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15명은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며 "재정비를 통해 다음 주 내로 촬영 재개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TBC에서는 드라마 '시지프스'와 '설강화'의 촬영이 전날부터 중단됐다. '시지프스'의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설강화'의 보조 출연자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시지프스'의 주요 출연자인 조승우와 박신혜 소속사 굿맨스토리와 솔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두 배우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그 외 출연자와 제작진 중에서도 아직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설강화'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보조 출연자 및 그와 접촉한 이들 모두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또한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 출연자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드라마 관계자는 "해당 보조 출연자와 접촉한 스태프 및 보조 출연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안전을 위해 1∼2일 추가 자가격리를 실천한 뒤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BS TV '조선구마사'도 보조 출연자 한 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동선이 겹친 배우와 스태프 모두 전날부터 검사를 받고 있다. 드라마에 출연 중인 배우 전노민은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방송가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영화나 가요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받지 않았지만, 최근 현장에서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전국적으로 확진자 수가 300명대를 이어가면서 일정 차질을 빚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PG)
코로나19 재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stop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