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끌·빚투에 3분기 가계 빚 1천682조…또 '신기록'

송고시간2020-11-24 12:00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22조↑ '사상 최대'

소비회복에 카드대금 5.4조↑…분기 증가 역대 1위

영끌·빚투에 3분기 가계 빚 1천682조…또 '신기록' (CG)
영끌·빚투에 3분기 가계 빚 1천682조…또 '신기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성서호 기자 = 코로나19에 따른 생활고,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대출로 투자) 등이 겹쳐 우리나라 가계의 빚(신용)이 3분기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불과 3개월(7∼9월) 사이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22조원 넘게 급증했다. 역시 사상 유례없이 큰 증가 폭이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천682조1천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다. 2002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3분기 잔액이 사상 최대 기록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3분기 가계신용은 2분기 말(1천637조3천억원)보다 44조9천억원(2.7%) 늘었다. 이 증가 폭은 2016년 4분기 46조1천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영끌·빚투에 3분기 가계 빚 1천682조…또 '신기록' - 2

가계신용 추이
가계신용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빼고 가계대출만 보면, 3분기 말 현재 잔액은 1천585조5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이고, 3분기 증가액(39조5천억원)은 2016년 4분기(41조2천억원)에 이어 2위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890조4천억원)은 3분기에만 17조4천억원 불었다. 증가폭이 2분기(14조8천억원)보다 더 커졌고, 2016년 4분기(24조2천억원) 이후 3년 9개월 내 최대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695조2천억원)도 3분기에 22조1천억원이나 뛰었다. 증가액은 2분기(9조4천억원)의 두 배를 훌쩍 넘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급증 현상에 대해 "3분기 중 주택매매, 전세 거래량이 2분기나 작년 3분기보다 늘었기 때문에 주택자금 수요가 있었고, 주식자금 수요도 있었다"며 "여기에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까지 늘면서 통계 편제 이래 역대 최대 분기 증가액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가계신용 잔액
3분기 가계신용 잔액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2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26조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은행은 아니지만 예금을 취급하는 기관에서 3조1천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10조4천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3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6조6천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에서 5조4천억원 늘었다. 분기 증가액을 기준으로 최대 기록이다.

송 팀장은 "1분기나 2분기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소비가 회복됐고,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온라인 구매가 늘면서 판매신용 잔액이 급증했다"며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2일) 때문에 카드대금 결제가 10월로 이연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3분기 판매신용 증감
3분기 판매신용 증감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