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밤 10시부터 서울 시내버스 운행 20% 감축

송고시간2020-11-24 11:03

전철 27일부터 시행…혼잡 심한 노선은 정상운행

내일부터 긴급멈춤
내일부터 긴급멈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3일 서울 시내 버스정류장에 코로나19 방역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서울시는 이날 '1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을 선포했다. 24일부터 연말까지 대중교통 야간 운행을 감축하고 10명 이상의 집회를 전면 금지한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24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시내버스 야간운행 편수를 평상시의 80% 수준으로 감축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 안내 기간을 거쳐 27일부터 지하철에서도 같은 비율의 야간운행 감축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야간 시내버스 운영횟수는 2천458회에서 1천996회로 줄어든다. 그 외 시간대(오전 4시∼오후 10시)는 평시와 같다.

서울시는 올빼미버스·다람쥐버스 운행을 통해 심야시간·출근시간의 이동을 지원키로 했으며, 버스 노선별 재차 인원, 노선의 필수 기능 여부, 차내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운행 편수 감축을 할 예정이다.

특히 감축 운행 이후 차내 혼잡(혼잡율 80% 이상)이 발생하는 노선은 운행 수준을 정상화해 혼잡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는 무작정 운행 감축을 할 경우 혼잡도가 늘어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지하철도 27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운행횟수가 165회에서 132회로 줄어든다.

이 같은 조치는 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해 24일부터 불필요한 이동을 최소화하고 시민들의 조기 귀가를 유도하기 위한 `1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을 시행한 데 따른 것이다.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 감축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 감축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시가 연말까지 '1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으로 선포함에 따라 시민들의 연말 모임 자제와 이동 최소화를 위해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감축한다. 시내버스는 24일부터, 지하철은 27일부터 운행 횟수를 각각 20%씩 줄인다.
사진은 24일 오후 서울역 버스종합환승센터 모습. yatoya@yna.co.kr

서울의 대중교통 이용객 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동안 감소했으나,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분위기가 느슨해지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맞먹을 정도로 반등한 상태다.

서울 대중교통의 전년 동기 대비 이용객 수 감소율은 지난 8월 말 거리두기 2.5단계(8월 30일∼9월 12일) 당시에는 38.9%였으나, 최근 11월 둘째 주에는 16.7%에 불과했다.

서울 지하철의 혼잡도도 예년 수준에 가깝게 높아진 상태다. 출근 시간대(오전 8∼9시) 혼잡도는 지난 3월에는 87%였으나 11월에는 118%로 증가했다. 오후 10시 이후 야간·심야시간대 혼잡도는 올해 3월 9%에서 올해 50%로 늘었다.

특히 오후 11시 이후 심야시간대만 보면 코로나19 사태 전의 52%에 근접한 수준에 이르렀다.

서울시는 앞으로 코로나19 비상 상황이 지속되면 중앙정부와 협의해 지하철 막차 시간을 1시간 앞당겨 오후 11시로 조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봄에 심야운행 단축을 시행했을 때는 오후 11시 이후 이용객이 시행 전 대비 17.3%로 대폭 감소하는 등 거리두기 참여 및 조기 귀가 효과가 매우 크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1천만 시민 멈춤기간' 선포…대중교통 운행 감축
서울시 '1천만 시민 멈춤기간' 선포…대중교통 운행 감축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시가 연말까지 '1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으로 선포함에 따라 시민들의 연말 모임 자제와 이동 최소화를 위해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감축한다. 시내버스는 24일부터, 지하철은 27일부터 운행 횟수를 각각 20%씩 줄인다.
사진은 24일 오후 서울역 버스종합환승센터 모습. yatoya@yna.co.kr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