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혼여성 6명 중 1명 경력단절…일 그만둔 이유 1위 '육아'

송고시간2020-11-24 12:00

경력단절여성 151만명, 11.4%↓…기혼여성 자체가 줄어든 영향

육아휴직 후 퇴사 (PG)
육아휴직 후 퇴사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15∼54세 기혼여성 6명 중 1명은 육아와 결혼 등으로 일을 그만둬 경력단절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혼여성 6명 중 1명 경력단절…일 그만둔 이유 1위 '육아' - 2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경력단절여성 현황(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부가항목)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857만8천명이며 이 중 취업하지 않은 여성은 342만명이다.

비취업여성 중 결혼, 임신·출산, 육아, 자녀교육 등의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150만6천명으로, 기혼여성의 17.6%에 달했다.

경력단절여성은 지난해(169만9천명)보다 11.4%(19만3천명) 감소했다.

경력단절여성 감소는 정부의 일·가정 양립 정책 효과도 있으나 기혼여성 숫자 자체가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5~54세 기혼여성 수는 지난해(884만4천명)보다 26만6천명 작다.

경력단절여성의 절반에 가까운 46.1%(69만5천명)가 30대였다. 이어 40대가 38.5%(58만명), 50∼54세가 8.9%(13만4천명), 15∼29세가 6.4%(9만7천명)를 각각 차지했다.

경력단절여성이 일을 그만둔 사유를 보면 육아(42.5%·64만명)가 1위였다. 그다음으로는 결혼(27.5%·41만4천명), 임신·출산(21.3%·32만1천명), 가족돌봄(4.6%·6만9천명), 자녀교육(4.1%·6만2천명) 순이었다.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기혼여성 가운데 경력단절여성은 25.8%였다.

경력단절 기간은 10∼20년 미만이 27.0%(40만7천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5∼10년 미만 24.1%(36만2천명), 3∼5년 미만 13.7%(20만6천명), 1년 미만 12.7%(19만1천명), 1∼3년 미만 11.9%(17만9천명), 20년 이상 10.7%(16만 명) 등이었다.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여성 비율이 가장 높은 시도는 대구(22.2%)였고 가장 낮은 시도는 제주(12.7%)였다.

경력단절여성 중 구직단념자(취업 희망도, 취업 가능성도 있지만 노동시장 문제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 중 지난 1년 내 구직경험이 있는 사람)는 1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2천명 늘었다.

경력단절여성 중 재취업을 한 사람은 214만1천명으로 1년 전보다 3.3%(7만3천명) 감소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