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25때 의료지원단 스웨덴 의사 아들 "한국인 이복형 찾습니다"

송고시간2020-11-24 10:12

"한국인 이복형제 있다"는 아버지 유언 최근에 알게 되자 찾아 나서

의료지원단으로 한국 왔던 스웨덴 의사 우레 헨젠 네만씨
의료지원단으로 한국 왔던 스웨덴 의사 우레 헨젠 네만씨

[에릭 에이예르씨 홈페이지 캡처]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6·25전쟁 때 한국에 의료지원단으로 참전한 스웨덴 의사의 아들이 한국인 이복형을 만나고 싶다며 찾아 나섰다.

부산 남구는 주한 스웨덴 대사관으로부터 스웨덴인 에릭 에이예르(60)씨의 한국인 이복형을 찾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렉 에이예르씨의 아버지 우레 헨젠 네만씨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한반도에 1951년 7월 30일 의료진으로 파견됐다.

우레 헨젠 네만씨는 부산 남구에 차려진 스웨덴적십자 야전병원인 서진병원에서 4개월간 근무했다.

우레 헨젠 네만씨는 한국에 있는 동안 한국 여인을 만나 아기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들인 에릭 에이예르씨는 아버지가 파병 기간 한국인 이복형제를 낳았다는 사실을 이때까지 모르고 있다가 최근 누나로부터 아버지가 임종 직전 이런 사실을 고백한 것을 듣게 됐다.

헨젠 네만씨는 파병이 끝난 뒤에도 한국인 연인과 자녀를 만나기 위해 1952년 다시 한국을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복형으로 추정되는 사진
이복형으로 추정되는 사진

[에릭 에이예르씨 홈페이지 캡처]

네만씨 유품에서는 아들로 추정되는 2∼3살짜리 동양인 남자아이 사진도 발견됐다.

아들인 에릭 에이예르씨는 이복형제를 찾기 위해 자국 대사관을 통해 한국에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이복 형이 살아있다면 68세일 것으로 추정한다.

아버지의 한국인 여인은 서전병원 한국인 간호사나 보조 의료진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에릭 씨는 이복형을 찾기 위해 아버지와 관련된 상황이 담긴 웹사이트를 만들었다.

주소는 http://www.searchingforakoreanhalfsibling.se/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