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아차 노조, 부분파업 유보…오늘 사측과 본교섭

송고시간2020-11-24 09:28

(광명=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기아자동차 노조가 24∼27일로 예정됐던 부분 파업을 유보하고 사측과 본교섭을 한 차례 더 진행하기로 했다.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연합뉴스TV 제공]

기아차 노조는 24일 오후 2시 소하리공장에서 14차 본교섭을 열어 사측과 협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부분파업을 하루 앞둔 지난 23일 사측으로부터 온 교섭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4일부터 나흘간 하루 4시간씩 단축 근무를 하는 부분 파업은 유보됐다. 조합원들은 이날 주·야 정상 근무를 한다. 다만 교섭이 결렬될 경우 25∼27일 파업은 쟁의대책위원회(쟁대위) 결정 사항대로 진행된다.

기아차 노조는 "노조는 조합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사측에 마지막 기회를 주기로 결정했다"며 "사측은 노조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조합원들의 뜻에 적극적으로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 노조는 ▲ 기본급 12만원 인상 ▲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 기존 공장 내 전기·수소차 모듈 부품공장 설치 ▲ 상여금 통상임금 확대 적용 ▲ 정년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