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 '옥화구곡 관광길' 완공…총길이 14.8㎞

송고시간2020-11-24 08:58

옥화구곡 관광길 안내판
옥화구곡 관광길 안내판

[청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유교 명승지 둘러보고 옥화9경의 풍광 만끽하세요"

청주시는 18억원을 들여 상당구 미원면 달천변 등을 따라 '옥화 구곡 관광길(14.8㎞)'을 조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길은 청석 수변공원∼옥화대의 어진 바람길(5.6㎞), 옥화대∼금관숲 캠핑장의 꽃 바람길(5.2㎞), 금관숲 캠핑장∼어암리의 신선 바람길(4㎞) 3개 구간으로 꾸며졌다.

시는 자연경관을 훼손을 최소화하고자 이 구간에 데크 로드(350m)를 조성하고 징검다리(3곳), 판석 길 등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달천 변을 거닐며 청석굴, 용소, 천경대, 옥화대, 금봉, 금관숲, 가마소뿔, 신선봉, 박대소 등 '옥화 9경'을 즐길 수 있다.

1609년 이득윤이 세운 정자 추월정, 1646년 윤승임이 만든 정자 세심정, 옥화서원 등 유교 자원도 둘러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미동산 수목원, 청석굴, 옥화대휴양림, 옥화 구곡 관광길에 이어 인근에 한국 전통 공예촌이 완공되면 이곳이 가족 단위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며 "구간별 순환길 등을 신설하고 화장실,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가 추진하는 '한국 전통 공예촌 복합 문화 산업단지 조성사업(한국 전통 공예촌)'은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