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기후특사에 대선후보 지낸 케리…힘실리는 기후변화 대응

송고시간2020-11-24 04:13

트럼프 탈퇴 파리기후협약 서명한 미국 대표…바이든의 '트럼프 뒤집기' 메시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존 케리 전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존 케리 전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3일(현지시간) 핵심 대선 공약의 하나인 기후변화 대응을 추진할 대통령 기후특사로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지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행정부 첫 외교안보팀 인선과 함께 기후특사도 발표해 케리 전 장관에게 임무를 맡겼다.

케리 전 장관은 2004년 민주당 대선후보를 지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마지막 국무장관(2013∼2017년)을 역임했다. 국무장관을 맡기 전인 상원의원 시절에는 외교위원장을 지낸 거물급 인사다.

특히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권을 잡은 뒤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이 오바마 행정부에서 체결될 때 이를 주도한 미국 정부 대표였다.

바이든 당선인이 민주당의 대표적 정치인이자 외교 분야에서 중량급 인사를 기후특사로 임명한 것은 그만큼 기후변화 대응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관련 정책의 위상을 높이겠다는 것을 한눈에 보여주는 메시지로 읽힌다.

또한 핵심 글로벌 이슈인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대표적 국제적 합의로 여겨온 파리기후협약의 산파 역할을 한 케리 전 장관을 특사로 기용, 트럼프 정부의 환경정책 뒤집기에 대한 신호와 함께 과거와의 단절을 선언한 셈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너뜨린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회복하겠다고 말해왔고 취임 첫날 파리기후협약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공언했다.

2016년 유엔에서 열린 파리협약 고위급 행사에서 손녀를 안고 협약에 서명하는 존 케리 당시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2016년 유엔에서 열린 파리협약 고위급 행사에서 손녀를 안고 협약에 서명하는 존 케리 당시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케리 전 장관은 오랜 공직생활 동안 기후변화 문제를 다뤄왔다.

인수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케리 전 장관은 2015년 미국 대표로 파리기후협약에 서명했다.

또 2050년까지 미국이 탄소 배출 제로(0)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초당적 기구를 출범시켰다. 이 내용은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케리 전 장관이 2009년 상원 외교위원장에 취임한 뒤 처음 개최한 청문회는 기후변화가 주제였다. 그는 초당적 기후변화 대응 법안 마련을 위한 협상도 이끌었다.

인수위는 "케리 전 장관은 환경 문제를 외교 우선순위로 격상시켰고 파리기후협약의 핵심 설계자였으며 손녀를 무릎 위에 올려놓고 탄소 배출량을 줄이자는 역사적 협정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또 뉴욕타임스(NYT)는 핵 비확산부터 극단주의에 맞서는 활동까지 다양한 도전과제 해결에 앞장선 케리 전 장관을 "미국의 미스터 외교(America's Mr. Diplomacy)"로 묘사했다고 인수위는 전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