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타르 정부 "공항에 신생아 버린 부모는 아시아인"

송고시간2020-11-24 00:43

여성 승객 신체검사 논란 이후 수사 벌여

카타르 하마드 국제공항.[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카타르 하마드 국제공항.[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카타르 정부는 23일(현지시간) 최근 수도 도하의 공항 화장실에 신생아를 버린 부모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카타르 검찰은 이날 공항에 신생아를 버린 부모가 아시아 출신이라며 "해외로 도피한 이들을 체포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생아를 버린 여성이 15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FP는 신생아를 버린 부모가 카타르에서 일하는 이주 노동자가 많은 남아시아 출신일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일 도하의 하마드공항에 있는 한 화장실에서 조산아가 발견된 뒤 일부 여성 승객들을 대상으로 아기의 친모를 찾기 위한 자궁 경부 검사가 실시됐다.

당시 검사를 받은 승객 상당수가 호주 국적 여성들이고 카타르발 시드니행 항공기에 타고 있던 여성들도 하의를 벗고 검사를 받았다.

이에 호주 외교통상부(DAFT)가 카타르 정부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등 국제적으로 논란이 일었다.

결국 카타르 정부는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범인의 도주를 막으려던 것이었지만 이번 행위로 여행객에게 고통을 주거나 자유를 침해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한 뒤 신생아 산모를 찾기 위한 수사를 벌였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