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창록, 평창장사 씨름대회서 통산 5번째 한라장사

송고시간2020-11-23 17:29

꽃가마 탄 한라장사 오창록
꽃가마 탄 한라장사 오창록

(서울=연합뉴스) 23일 강원 평창군 송어종합공연체험장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4차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장사(105㎏ 이하)에 등극한 오창록이 꽃가마를 타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23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오창록(26·영암군민속씨름단)이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4차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에서 개인 통산 5번째 한라장사에 올랐다.

오창록은 23일 강원도 평창군 송어종합공연체험장에서 열린 대회 한라급(105㎏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이승욱(정읍시청)을 3-2로 물리쳤다.

앞서 7월 단오 대회에서 한라급 정상에 올랐던 그는 민속씨름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며 올해 2관왕을 달성했다.

8강에서 박정진(경기광주시청), 4강에서 한창수(연수구청)를 차례로 누르고 결승에 오른 오창록은 13년 차 베테랑 이승욱과 맞붙었다.

오창록은 연속 잡채기로 두 점을 먼저 챙겨 상대의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이승욱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베테랑답게 세 번째 판 빠르게 빗장걸이를 성공해 한 점을 만회했고, 네 번째 판에서는 접전 끝에 3초를 남겨두고 잡채기로 오창록을 쓰러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진 마지막 판에서 경기 종료 9초 전 오창록이 기습 밭다리로 이승욱을 제압하고 우승을 확정했다.

◇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4차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경기 결과

한라장사 오창록(영암군민속씨름단)

2위 이승욱(정읍시청)

3위 한창수(연수구청)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