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삼성, 신인 전체 1순위 차민석 지명…고졸 최초 1순위(종합)

송고시간2020-11-23 16:04

기념 촬영을 하는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차민석
기념 촬영을 하는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차민석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서울 삼성 썬더스 이상민 감독과 지명된 차민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23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제물포고 포워드 차민석(19·200㎝)을 지명했다.

삼성 이상민 감독은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차민석을 지명했다.

차민석은 제물포고 졸업 예정 포워드로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고졸 전체 1순위 지명 선수가 됐다.

종전에는 2015년 송교창, 2018년 서명진이 전체 3순위로 뽑힌 것이 고졸 선수의 상위 지명 사례였다.

차민석은 고등학교 2학년 때 5개 대회에 출전해 24경기 평균 26.2점에 12.8리바운드, 4.5어시스트, 2.3블록슛을 기록했다. 3점슛은 경기당 0.3개로 많은 편은 아니었다.

차민석은 "고등학교를 마치고 바로 와서 형들에게 실력이 뒤지겠지만 크게 밀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찍 프로에 도전했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부산KT 1라운드 지명된 박지원
부산KT 1라운드 지명된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부산 KT 소닉붐에 지명된 박지원이 서동철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23 mon@yna.co.kr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부산 kt는 연세대 가드 박지원(22·192㎝)을 지명했다.

박지원은 올해 대학 U-리그 1차 대회에서 연세대 우승을 이끌면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박지현(20)의 오빠로도 잘 알려졌다.

3순위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려대 가드 이우석(21·196㎝)을 뽑았다.

이날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참가자 48명 가운데 절반인 24명이 프로 지명을 받았다.

지명률 50%는 2013년부터 최근 8년 사이에 45.7%(46명 참석에 21명 지명)의 지명률을 보인 2018년 다음으로 낮은 지명률이다.

지난해에는 41명이 드래프트에 참석해 22명이 뽑혀 지명률은 53.7%였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 구단의 선택을 받은 선수들은 2군 리그인 D리그의 경우 12월 2일 경기부터 뛸 수 있고, 정규리그에는 각 구단의 2라운드 8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전체 1, 2순위 신인인 차민석과 박지원은 나란히 12월 5일부터 1군 무대에 등장할 수 있다.

1라운드에 선발된 선수들은 3∼5년 계약을 맺게 되며 급여는 1∼4순위의 경우 7천만원에서 1억원 사이, 5∼10순위 선수들은 5천만원에서 7천만원 사이를 각각 받을 수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