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삼성, 신인 전체 1순위 차민석 지명…고졸 최초 1순위

송고시간2020-11-23 14:46

삼성 이상민 감독(왼쪽)과 차민석.
삼성 이상민 감독(왼쪽)과 차민석.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제물포고 포워드 차민석(19·200㎝)을 지명했다.

삼성 이상민 감독은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차민석을 지명했다.

차민석은 제물포고 졸업 예정 포워드로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고졸 전체 1순위 지명 선수가 됐다.

종전에는 2015년 송교창, 2018년 서명진이 전체 3순위로 뽑힌 것이 고졸 선수의 상위 지명 사례였다.

차민석은 고등학교 2학년 때 5개 대회에 출전해 24경기 평균 26.2점에 12.8리바운드, 4.5어시스트, 2.3블록슛을 기록했다. 3점슛은 경기당 0.3개로 많은 편은 아니었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부산 kt는 연세대 가드 박지원(22·192㎝)을 지명했다.

박지원은 올해 대학 U-리그 1차 대회에서 연세대 우승을 이끌면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박지현(20)의 오빠로도 잘 알려졌다.

3순위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려대 가드 이우석(21·196㎝)을 뽑았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