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에서 대마 재배해 피운 20대 모델 커플 등 잇따라 검거

송고시간2020-11-23 14:00

동료 등 지인 불러 함께 대마 흡연…CCTV 설치해 단속 피해

주거지에서 키우던 대마
주거지에서 키우던 대마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자신의 집에서 대마를 직접 재배해 피운 20대 모델 커플 등이 잇따라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델 A(24·남)씨와 B(28·여)씨, 그리고 이들의 공범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연인 사이인 이들은 지난해부터 최근 검거되기 전까지 서울 소재 집 안에서 대마를 재배해 말린 뒤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동료 모델 등 지인 3명을 집으로 불러들여 같이 대마를 피운 사실도 확인됐다.

의류 모델 등을 했던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외국 여행을 하면서 대마를 접했고 재배 방법 등은 인터넷으로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집 바깥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단속에도 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집에 보관 중이던 대마 170g을 압수했다.

경찰은 경기 파주의 한 야산에서 대마를 재배해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C(52·남·축산업)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 근처 야산에서 야생 대마를 가져와 피운 것"이라며 재배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C씨의 집에서는 건조한 대마 4.1㎏이 발견됐으며, 경찰은 C씨가 대마를 제 3자에게 판매하려고 한 정황도 포착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마약류 범죄를 뿌리 뽑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압수한 대마
압수한 대마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