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노숙인 복지 퇴행…생존권 예산 확보돼야"

송고시간2020-11-23 13:31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해 예산 확보하라!'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해 예산 확보하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앞에서 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 등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한 서울시 예산확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홈리스행동과 빈곤사회연대 등 14개 단체들의 연대체인 '홈리스 주거·인권팀'은 23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한 예산 확보를 촉구했다.

이들은 "올해 내내 서울시의 노숙인 관련 복지행정은 퇴행만을 반복했다"며 2021년 서울시의 예산안이 노숙인 문제와 관련해 부실하다고 비판했다.

단체에 따르면 시는 예산 부족과 방역 강화 등을 이유로 무료급식소 식사 제공을 축소했고, 노숙인 등을 위한 주거·의료 지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전에 수립된 계획 그대로 집행됐다.

이들은 내년 서울시 예산안에서도 공공급식소 확충, 공공일자리, 임시주거지원 사업 등 홈리스를 위한 예산이 거의 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시와 시의회에 홈리스 주거대책 마련과 공공급식소 운영 정상화, 노숙인 지정병원 제도 개편 등을 요구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