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뷰티시장 키워드는…CJ올리브영 "M.O.V.I.N.G"

송고시간2020-11-23 11:49

"코로나19 시대 마스크 등이 소비 변화 영향"

'2020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상품들이 매장에 전시돼 있다.
'2020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상품들이 매장에 전시돼 있다.

[CJ올리브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올리브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헬스·뷰티(H&B) 시장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며 올해의 트렌드를 한눈에 보여주는 키워드로 'M.O.V.I.N.G'(무빙)을 제시했다.

올리브영이 23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2020 올리브영 어워즈'에서 소개한 이 키워드는 ▲ 마스크(Mask)로 인한 뷰티 시장의 변화 ▲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모든(Omni) 채널을 통한 구매 ▲ 자신의 가치와 신념에 따라 구매하는 가치소비(Value Consumption) ▲ 건강(Inner Beauty)의 중요성 증대 ▲ 유해한 외부 환경으로부터 보호(No-harm) ▲ 세대·성별 간 경계 감소(Gap-less) 현상을 나타내는 영어단어의 앞 글자를 모은 것이다.

올리브영은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기초 화장품 분야에선 피부 진정 성분을 함유한 화장품 매출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색조 화장품에선 마스크에 묻어나는 것을 방지하는 '지속력'을 지닌 제품이 주목받았다.

다양한 경로를 넘나들며 상품을 확인하고 구매하는 경향이 나타난 가운데 화장품도 즉시 배송 수요가 늘어나며 올해 CJ올리브영의 즉시 배송 서비스인 '오늘드림' 주문 수가 작년보다 15배 증가했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소비를 통해 자신의 가치나 신념을 드러내는 경향이 나타나며 화장품 분야에서도 친환경과 동물보호를 고려하는 분위기다.

올해는 특히 건강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며 지난 1~10월 건강식품 매출이 작년보다 30% 이상 늘어났다. 홍삼, 비타민, 유산균이 주류를 이루던 것과 달리 루테인이나 콜라젠, 히알루론산 등 특정 기능 개선을 강조한 상품이 강화됐다. 이런 식품을 찾는 고객층의 연령대도 낮아지고 있다.

마스크 외에도 손소독제, 구강용품 등 각종 위생상품의 기능이나 형태, 용량이 다양해지며 유해한 외부 환경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데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세대와 성별의 벽이 허물어지며 안티에이징 제품을 찾는 2030세대가 늘어난 한편 중장년층 위주의 탈모 시장에선 20대 여성이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했다.

또한 소위 약국 화장품을 일컫는 '더모코스메틱' 화장품이나 클렌저, 마스크팩을 찾는 남성 고객이 증가한 가운데 '맨즈케어' 부문에서 컬러 립밤이 2위에 올랐다.

CJ올리브영은 올 한해 1억1천만건의 고객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런 트렌드를 확인했다며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건강에 대한 가치가 상품 종류 구분 없이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진세훈 올리브영 MD사업부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소비 트렌드에 변화가 있었다"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과거에는 40대 이상 고객 중심이었다면 지금은 2030세대까지 확장된 만큼 대중적인 헬스케어 시장이 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020 올리브영 어워즈' 표시
'2020 올리브영 어워즈' 표시

[CJ올리브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리브영은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25개 부문의 100개 상품을 '2020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상품으로 선정했다.

올리브영은 내달 30일까지 '2020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 행사를 열어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수상 상품을 소개한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