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욱, 연평도 10주기에 "아픔 되풀이되지 않게 국방태세 확립"

송고시간2020-11-23 11:46

추모식 직접 주관…"진정한 평화 위해선 '강한 힘' 뒷받침돼야"

묘비 둘러보는 서욱 장관
묘비 둘러보는 서욱 장관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 시작 전 서욱 국방부 장관이 고(故)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묘비를 둘러보고 있다.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역사가 말해주듯, 진정한 평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강한 힘'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장관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통해 "지금 남과 북은 대결과 갈등의 시대를 종식하고, 한 번도 가보지 못한 평화의 길을 걸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는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이자 6·25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라며 "우리 군은 과거의 아픔이 두 번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튼튼한 국방태세를 확립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10년 전 오늘 북한이 평화로웠던 연평도에 기습 도발을 감행했다"며 "한순간에 포성과 화염에 휩싸인 전쟁터에서 우리 해병들의 투혼은 빛났다"고 말했다.

그는 "고 서정우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배에 오르던 순간 포격 도발을 목격하고 망설임 없이 부대를 향해 달려가다 전사했다"면서 "고 문광욱 일병은 막내 해병이었지만 가장 위험한 곳에서 그 누구보다도 용감하게 임무를 수행하다 산화했다"고 소개했다.

연평도 포격전 제10주기 추모식
연평도 포격전 제10주기 추모식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 고(故) 문광욱 일병 부모와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참석하고 있다. psykims@yna.co.kr

그러면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이 보여준 조국 수호를 위한 살신성인 덕분에 오늘날 우리 군이 평화를 지키고 새로운 평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장관의 연평도 추모행사 참석은 2015년 이후 5년만이다.

국방장관은 과거 연평도 전사자 추모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해왔지만, 2016년부터 3월 25일이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되면서 이 행사에만 참석해왔다.

그간 연평도 전사자 추모행사는 해병대사령관이 주관해왔지만, 서 장관은 10주기 의미가 남다른 만큼 올해 행사를 주관하고 직접 참석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