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공수처법 개악, 사법파괴…박의장 결단하라"

송고시간2020-11-23 11:45

김종인, 안철수 공동투쟁 제안에 "자기정치…귀담아 안들어"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여당의 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을 비판하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의 재가동을 박병석 국회의장에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국가 수사기관 구조를 변경하고 최고 책임자를 임명하는 일에 '부동산 3법'처럼 실패가 없기를 엄중히 경고한다"며 "공수처장마저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임명하겠다면 국가 사법 체계를 파괴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야당 측이 거부권을 남용했다는 여당 측 주장에 대해선 "(거부권을 행사한 회의가) 한 차례밖에 없었다. 우리 당 추천 인사에 대해 민주당이 거부권을 행사한 건 왜 말하지 않느냐"라고 반박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MBC라디오에서 "국회의장이 중대한 결단을 내려서 공수처장 추천위원들이 추천행위 자체를 거부하는 위법적 사태를 해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공수처법 개악을 막고, 공수처장 합의추천을 할 수 있도록 하자"며 야권 공동대응·공동투쟁을 제안했다.

이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실 자기(안철수)하고 연대하자는 것이지 야권연대가 어디 있느냐"며 "개인적, 정치적인 생각에서 자꾸 그런 소리를 하는데 지금 귀담아들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