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매체 "코로나 G20 선언,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져야"

송고시간2020-11-23 11:06

G20 화상 정상회의...합성 단체사진 공개
G20 화상 정상회의...합성 단체사진 공개

(서울=연합뉴스) G20 정상회의 홈페이지에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개국 정상들의 합성 단체사진.
이번 G20 정상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을 주제로 22일까지 이틀간 열리며 코로나19 때문에 화상으로 개최된다. 의장국은 사우디아라비아다. 2020.11.22 [G20 정상회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tzza@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주요 20개국(G20)이 22일(현지시간) 정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전 세계적 노력을 공언한 가운데 이번 선언이 선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3일 논평에서 "G20 정상들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방역, 백신 개발 및 유통, 부채 부담 완화 등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통해 세계 경제가 혼란에 빠지는 것을 막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세계 경제의 90%를 차지하는 G20은 코로나19뿐 아니라 국제 이슈에서 계속해서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조치와 후속 조치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G20의 역할은 경제적 여파는 물론 기후 변화와 같은 장기적인 세계 이슈에서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중국 전문가들도 이번 G20 정상회의의 정상 선언문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중국의 고위 무역관리 출신인 허웨이원(何偉文)은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세계 위기에 대한 세계 정상들의 대응을 위한 주요 국제 플랫폼으로서 G20은 지난 3월에 이어 이번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구체적인 행동이 남아 있지만, 세계에 긍정적인 방향을 제시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중국 상무부 산하 싱크탱크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 원장을 지낸 훠젠궈(藿建國)도 "앞으로 G20 회원국들이 어떤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 "지금 우리가 직면한 위기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훨씬 심각하기 때문에 이번에도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