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당선인, 첫 국무장관에 블링컨 내정…24일 발표"(종합)

송고시간2020-11-23 11:56

"국가안보보좌관에는 힐러리 클린턴 측근 제이크 설리번"

블링컨, 2017년 기고문서 "대북 군사해결책 실현가능성 없어…핵포기 압박해야"

바이든 정부 초대 국무장관 유력한 앤서니 블링컨
바이든 정부 초대 국무장관 유력한 앤서니 블링컨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새 행정부 초대 국무장관으로 내정한 것으로 알려진 앤서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 미국 언론은 "바이든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를 시인하기 전이라도 차기 내각을 구성할 예정이며 블링컨을 국무장관으로 임명할 계획"이라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2016년 9월 블링컨이 국무부 부장관 시절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는 모습.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토니 블링컨(58) 전 국무부 부장관을 새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지명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를 시인하기 전이라도 차기 내각을 구성할 예정이며 블링컨을 국무장관으로 임명하려 한다는 것을 이 문제에 정통한 3명으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NYT와 CNN도 바이든 당선인이 국무장관으로 블링컨 전 부장관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힐러리 클린턴과 이야기 나누는 제이크 설리번(왼쪽)
힐러리 클린턴과 이야기 나누는 제이크 설리번(왼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블룸버그는 힐러리 클린턴의 최측근인 제이크 설리번(43)이 차기 바이든 행정부의 첫 국가안보보좌관에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설리번 임명 계획을 복수의 소식통에게서 확인했으며, 24일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사실도 이들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론 클레인은 바이든 행정부 초대 내각에 관한 발표가 24일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차기 국무장관으로 거론된 블링컨은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무부 경력을 쌓기 시작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이인자인 부장관을 지냈다.

NYT는 블링컨의 폭넓은 외교 업무 경험을 거론하면서 그가 트럼프 행정부의 4년에 걸친 돌출적인 정책을 경험한 미국 외교관들과 전 세계 지도자들을 안도하게 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블링컨은 지난 7월 허드슨 연구소 포럼에서 중국에 맞서는 것과 관련해 특정 국가를 압박하기보다는 무역을 증진하고 기술투자 및 인권 분야에서 다국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NYT는 이런 그의 발언이 인도태평양지역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의미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블링컨은 바이든 당선인의 상원 외교위원회 활동을 보좌했고 부통령 재직 당시엔 안보 보좌관을 맡는 등 20년 가까이 함께했다.

블링컨은 2017년에는 북한의 핵 개발 포기를 끌어내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대북 압박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NYT 기고문에서 군사적 해결책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단정 지었다.

북한의 상당수 핵 시설이 지하나 산속에 숨겨져 있어 미국 정보기관이 탐지하기 어렵고, 서울에서 불과 30마일 떨어진 곳에 대포 수천 문을 배치해 놓은 북한이 선제 타격에 보복으로 맞설 경우 대규모 인명 손실이 불가피하다는 이유에서다.

무엇보다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파트너인 중국이 석탄 수입 금지와 같은 강력한 금수 조치로 김정은의 핵 개발 돈줄을 마르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의 행동 변화는 지도부가 바뀔 때만 가능하며, 북한 체제가 붕괴할 경우 핵무기 통제가 매우 어려울 수 있다는 견해도 밝힌 바 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