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라디보스토크서 부산항 들어온 러 선박 2척서 6명 확진

송고시간2020-11-23 11:24

항만 방역 비상
항만 방역 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국립검역소는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원양어선 2척에서 확진자 6명이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일에 입항한 샨스104호(673t·승선원 24명)에서 4명, 브토브스크(4천347t·승선원 86명)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두 배 모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배들은 하역 작업과 수리를 위해 감천항에 입항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지고, 나머지는 선내 격리에 들어간다.

이들과 관련해 접촉한 내국인은 없다고 검역소는 밝혔다.

검역소 측은 입항 시 내국인과 접촉할 가능성이 높고, 러시아에서 출항한 선박을 상대로 전수검사를 한 결과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러시아 선박 관련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것과 관련 방역당국 관계자는 "최근 러시아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2만2천∼3만명에 달하면서 부산항 입항 뒤 확진 판정을 받는 러시아 선원도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로써 지난 6월부터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 27척에서 확진자 241명이 나왔다.

이중 러시아 선박은 25척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은 219명이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