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원 육군부대서 오늘 31명 코로나 무더기 확진…누적 36명

송고시간2020-11-23 10:52

'확진' 포천 병사 최근 철원 파견…"정확한 경로는 확인 중"

국방부
국방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강원도 철원 육군 부대에서 병사 등 수십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무더기 확진돼 군 당국이 긴급 대응에 나섰다.

23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철원 부대에서 간부 5명, 병사 26명 등 총 31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날 기준 해당 부대 누적 확진자는 36명이다.

군은 병력 이동을 통제한 가운데 부대원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정확한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 중이라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다만 지난 9∼13일 경기도 포천의 한 육군 부대 소속 병사 1명이 철원 부대로 파견을 다녀간 이후 지난 20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어 철원 부대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포천 병사는 파견 외에 휴가를 다녀오지 않았고 부대 내 확진자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증상이 발현돼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

한편, 철원 다른 부대와 화천 육군 부대에서도 각각 간부 확진자가 1명씩 추가돼 이날 군내 전체 확진자는 33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기준 군내 누적 확진자는 263명이다. 이 가운데 96명이 치료 중이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