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평도 포격 10주기…野 "안보상황, 나아진 게 없다"

송고시간2020-11-23 11:01

북한의 연평도 포격 희생자에 대한 묵념하는 국민의힘
북한의 연평도 포격 희생자에 대한 묵념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난 2010년 11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발생한 해병 전사자 및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2020.11.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야권은 23일 연평도 포격 10주기를 맞아 순직 장병과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관을 정면 겨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연평도 도발은 휴전협정 이래 우리 영토와 국민 대상으로 대규모 군사 공격을 감행한 대표적 사례"라며 정부를 향해 "안보에 구멍이 뚫리면,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는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라"고 했다.

비대위원들은 이날 회의에 앞서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1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안보 상황은 그때보다 나아진 게 없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형체도 없이 폭파하고,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불태워도 이 정부는 잠잠하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종전선언이란 허상만 좇고 있다. 북한이 만만한 남한을 향해 언제 다시 우리의 영토와 국민을 농락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대전 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 10주기 추모식을 찾았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연평도 포격 당시에도 그리고 지금까지도 북한은 제대로 된 사과나 유감 표명 없이 모든 것을 우리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 정권 사람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통문 한 장에 감읍하고, 우리 국민에게 월북 프레임을 뒤집어씌웠다"며 "이러한 태도가 정상적 국가가 취할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