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野 공수처·부동산 막말…말꼬리 정치에 답답"

송고시간2020-11-23 11:01

자가격리로 화상회의 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자가격리로 화상회의 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화상으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이 대표의 자가격리로 화상으로 열렸다. 2020.11.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야당의 '막말'이 도를 넘었다며 "지적으로 게으른 정치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변협이 추천한 후보까지 비토하더니 여당이 공수처장 자리에 내 편을 앉힐 게 분명하다고 주장한다. 말이 안 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의 주장은) 변협과 법원행정처, 그리고 그 기관에서 추천한 후보에 대한 모욕"이라며 "야당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민주당은 공수처법을 개정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괴물 공수처,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등의 표현까지 썼다"며 "전문가·박사 출신들이 막말, 말꼬리 잡는 정치에 매달리고 있는 것이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같은 당 진선미 의원의 '아파트 환상' 발언과 관련해 "지적으로 게으르다"고 말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에 대해 "지적 우월감에 젖은 선민의식이자 특권의식의 소유자"라고 역공했다.

그러면서 "시장만능주의야말로 시장전체주의"라며 "경제민주화 조항이 왜 헌법에 들어가는지 가까이 계시는 김종인 위원장에게 캐물어 지적 거드름을 교정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윤 의원이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나온다면 민주당으로서는 윤나땡, 윤희숙 나오면 땡큐"라고 비꼬았다.

한편 신 최고위원은 "진 의원이 말하고자 했던 것은 주택은 사고파는 것이 아니라 거주 기본권을 충족하는 수단이라는 의미"라며 진 의원을 두둔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