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서 회사 직원 등 7명 확진…1.5단계 격상 요청

송고시간2020-11-23 10:45

도교육청 학부모 확진에 중·유치원 2곳 하교 조치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양지웅 기자 = 강원 춘천에서 같은 회사에 근무하는 직원 5명 등 모두 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n차 감염 (GIF)
코로나19 n차 감염 (GIF)

[제작 남궁선]

춘천시 보건당국은 60대 1명(63번), 50대 1명(64번), 20∼40대(65∼69번) 5명 등 총 7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2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북읍 거주 63번 확진자는 지인인 춘천 52번 확진자와 접촉자이며, 소양동 거주 64번 확진자는 가족 확진으로 검사를 받았다.

또 65번부터 69번까지 확진자는 퇴계동과 후평동, 근화동에 거주하는 같은 회사 직원이다.

이들은 서울에 사는 같은 회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검사한 결과 이날 확진됐다.

이날 확진자 가운데 학부모가 포함돼 있어 학생 안전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확진자의 자녀 2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이들이 등교한 중학교와 유치원 전교생을 이날 오전 긴급 하교 조치했다.

학교 방역
학교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전수검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춘천은 최근 지역의 한 대학과 관련한 직장동료발 감염자가 16명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n차'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또 주말인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11명의 확진자가 발생, 이중 학생의 양성 판정으로 해당 학교 학생들의 전수조사가 이뤄졌으나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춘천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을 중대본에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어 24일부터 격상을 중대본에 요청했으며, 격상 여부와 시행 날짜는 오후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용한 전파 막아라…"확진자 한 명에서 3∼4주만에 160여명 감염" / 연합뉴스 (Yonhapne ws)

유튜브로 보기
실내 ·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PG)
실내 ·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