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은 "한진칼 투자, 계열주 경영권 보호 위한 것 아냐"

송고시간2020-11-23 10:18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산업은행은 23일 "산은이 대한항공의 추가적인 자본 확충에 직접 참여해 얻을 수 있는 실익은 크지 않지만, 한진칼에 대한 신규 투자가 구조 개편 작업의 전체적 지원·감독에 있어 기대되는 효용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하는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가 조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것이라며 산은을 인수자로 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문제 삼고 있는데 대한 반론을 다시 내놓은 것이다.

산은은 양대 항공사 통합을 위해 한진그룹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한진칼에 8천억원을 투입한다. 5천억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로, 3천억원은 대한항공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한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산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 계열주의 경영권 보호를 위해서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산업은행
산업은행

[연합뉴스TV 제공]

산은은 "한진칼은 지주회사로서 전체적인 통합과 기능 재편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며 "산은이 한진칼에 직접 주주로서 참여해 구조 개편 작업의 성공적 이행 지원과 건전·윤리 경영의 감시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산은은 또 보유 중인 대한항공(1천800억원), 아시아나항공(5천700억원) 영구전환사채와 대한항공 EB(3천억원) 인수를 고려하면 한진칼 보통주 인수 금액(5천억원) 이상 양대 항공사에 자본 참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