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태섭, 자녀 증여세 탈루의혹 일축…"더 많이 냈다"

송고시간2020-11-23 10:31

지난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서 강연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서 강연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23일 장인으로부터 증여받은 빌라의 세금과 관련해 "자녀의 증여세를 내기 위해 도와준 부분의 증여세까지 다 냈다"고 해명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관련 질문을 받자 "하승수 변호사가 납부됐어야 한다고 주장한 8억여 원보다 더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시민단체 '세금도둑잡아라' 공동대표인 하 변호사는 페이스북에서 금 전 의원이 증여받은 빌라와 관련해 당시 시가 35억원을 기준으로 금 전 의원과 배우자가 각각 1억8천여만원, 두 자녀가 각각 2억3천~2억4천여만원 등 모두 8억4천여만원의 증여세를 냈어야 했다며 사실확인을 요구했다.

금 전 의원은 자신이 조국 전 법무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조 전 장관이 자녀에게 5천만원 증여를 문제삼았다는 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날조된 뉴스이고, 조 전 장관 부부가 근무한 학교에서 자녀들이 장학금이나 인턴 기회를 받는 불공정한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선거는 대단히 정치적 성격을 가진다"며 "맡을 역할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라고 출마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그는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느 면에서도 제가 입당하는 것은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제1야당도 변해야 되고 저도 그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