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중공업 막판 '잭팟' 터졌다…2조8천억원 수주 성공

송고시간2020-11-23 09:54

창사 이래 최대 단일계약…러 '아틱 LNG-2' 프로젝트 관련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 조선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수주가뭄을 이기고 연말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010140]도 2조8천억원 규모의 대형 수주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의 LNG선
삼성중공업의 LNG선

[삼성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 달러(2조8천72억원) 규모의 선박 블록·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번 계약은 삼성중공업이 창사 후 체결한 단일 선박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구체적 계약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의 말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이번 수주는 러시아가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ARCTIC(북극·아틱) LNG-2' 프로젝트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아틱 LNG-2는 러시아 시베리아 기단(Gydan) 반도에 있는 가스전 이름으로, 러시아가 2025년까지 연간 1천980만t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기 위해 개발 중인 초대형 가스전 프로젝트를 일컫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월 아틱 LNG-2 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 LNG운반선의 기술파트너로 선정돼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와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 또 같은 해 11월 쇄빙LNG선 5척에 대한 공동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또 삼성중공업이 올해 추가 발주 예정이었던 쇄빙 LNG 10척의 수주가 유력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계약은 쇄빙LNG선 발주일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누계 실적이 총 38억 달러를 기록해 올해 수주목표 달성률을 45%까지 끌어올렸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