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체국 소포상자에 손잡이 달아 택배기사 부담 줄인다

송고시간2020-11-23 10:45

"상자에 손잡이 만들면 무게 10% 이상 줄어"

구멍손잡이 있는 소포상자
구멍손잡이 있는 소포상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3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집배원이 구멍 손잡이가 있는 소포상자를 옮기고 있다.
소포상자 구멍 손잡이는 운반 편의를 위해 만들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우체국 소포 상자에 구멍을 내는 형태로 손잡이를 만들어 이날부터 서울중앙우체국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우체국 소포 상자는 크기별로 1∼5호까지인데, 구멍 손잡이는 7㎏ 이상 소포에 사용하는 5호 상자에만 적용된다.

이 소포는 상자 수요가 많은 수도권과 강원지역 우체국에서 우선 판매하고 내년까지 전국으로 확대한다.

정부는 이달 12일 택배기사의 하루 작업시간을 정하고 주 5일 근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사태에서 과로사로 추정되는 택배기사 사망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나온 조치다.

소포 우편물은 접수에서 배달까지 평균 10번 정도 들어 옮겨야 한다. 무거운 상자는 들기 어렵고 장갑을 낀 채 상자를 옮기면 미끄러워 작업이 어려워진다.

노동환경 건강연구소에 따르면 상자에 손잡이를 만들 경우 화물의 무게를 10% 이상 줄일 수 있다.

이날 서울중앙우체국에는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의 신동근 이수진 이용빈 박성민 의원, 구본기 생활경제 연구소장,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 등이 참석해 구멍을 뚫은 소포 상자를 체험했다.

최 장관은 "택배 노동 수고를 덜어주고 싶은 마음에 착안한 우체국 소포 상자가 모범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며 "유통·물류 현장 전반에 확산해 여러 노동자의 고충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포상자 개선 전후
소포상자 개선 전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