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외교장관 이번주 한일 방문…미국 동맹에 러브콜

송고시간2020-11-23 09:55

오는 24~27일 한국·일본서 바이든 시대 대비 외교전

리커창, IMF 등 국제금융기구 수장들과 포스트 코로나 논의

중국 RCEP 이어 CPTPP까지 가입 의향…리더십 과시 행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이번 주 미국의 핵심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에 외교장관을 보내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 출범을 대비한 본격적인 외교전에 나선다.

이는 '마이웨이'를 외쳤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동맹국들과 함께 대(對)중국 포위에 나설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사전에 대비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23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방문과 동아시아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 소식통은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외교장관이 한국과 일본을 직접 방문한다는 것은 바이든 시대를 앞두고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끌어당기려는 의도도 담겨있다"고 말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24~25일 일본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각각 회담하고 26일에는 한국으로 건너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왕 국무위원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4~5일 이후 처음인데다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 담당 정치국원도 지난 8월 말 부산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만난 바 있어 시 주석의 조기 방한이 조율될 가능성이 있다.

일본 방문에서도 그동안 논의해왔던 시진핑 주석의 국빈 방문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그래픽] 왕이 중국 외교부장 한국·일본 공식 방문
[그래픽] 왕이 중국 외교부장 한국·일본 공식 방문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초청으로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한국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20일 밝혔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왕이 국무위원은 바이든 차기 행정부 출범에 앞서 한국과 일본에 최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가입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주요 20개국(G20) 정상 화상 회의 성과를 설명하고 상호 협력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리커창(李克强) 총리 또한 미국과 대결 구도 속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오는 24일 국제금융기구 수장들을 불러 모아 제5차 '1+6 원탁회의'를 개최한다.

매년 중국에서 개최되는 1+6 원탁회의에는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 참석해 세계 경제 정세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 등 국제 경제 발전을 위한 안건을 논의하게 된다.

시진핑 "CPTPP 가입 고려" (CG)
시진핑 "CPTPP 가입 고려" (CG)

[연합뉴스TV 제공]

아울러 중국은 자국 주도의 RCEP 체결에 이어 미국의 탈퇴로 유명무실해진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참여함으로써 국제무대에서 미국을 대체한 리더십을 발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는 시진핑 주석이 지난 20일 APEC 정상회의에서 CPTPP 가입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발언한 데 따른 것이다.

과거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절 미국은 중국을 배제한 채 일본, 호주, 캐나다 등 우방을 주축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아우르는 세계 최대 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만든 바 있다.

하지만 보호주의로 선회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체결된 TPP에서 탈퇴했고 일본 등 나머지 국가들이 수정해 만든 CPTPP는 유명무실한 상태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