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랜섬웨어 피해' 이랜드 NC백화점 등 정상영업 재개

송고시간2020-11-23 09:34

뉴코아아울렛
뉴코아아울렛

[이랜드리테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지난 22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휴점하거나 부분 영업을 했던 이랜드리테일 점포들이 23일 정상 영업을 한다.

이랜드그룹은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50여개 이랜드리테일 산하 대부분 유통지점에서 일부 기능을 제외한 기본 영업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도록 1차 조치가 끝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완전 정상화에는 수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한 뒤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이랜드그룹은 전날 새벽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사실을 알고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 일부를 차단했다.

차단한 시스템은 일부 점포의 판매시점 정보관리 서비스(POS) 단말기 등과 연동돼 있어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점포 50여곳 중 23곳의 영업이 차질을 빚었다.

이랜드는 공격을 인지한 후 최종양 부회장을 필두로 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대응에 나섰으며 경찰에 수사도 의뢰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고객 관련 정보는 별도의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고 있어 안전하다"라면서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계 부서·수사기관과 협력해 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