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이슨 어워드' 우승작에 가정용 유방암 진단기

송고시간2020-11-23 09:16

다이스 어워드 2020 국제전 최종 우승작
다이스 어워드 2020 국제전 최종 우승작

[다이슨코리아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다이슨은 국제 학생 엔지니어링·디자인 공모전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 국제전 최종 우승작으로 가정용 유방암 진단기 '더블루박스'(The Blue Box)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어워드는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 창업자가 세운 제임스 다이슨 재단이 매년 주최하는 국제 학생 대회로, 올해는 세계 각지에서 81개 후보 작품이 출품돼 심사가 이뤄졌다.

국제전 최종 우승작은 스페인에 사는 유디트 지로 베넷이 개발한 가정용 유방암 진단기기 '더블루박스'가 선정됐다.

'더블루박스'는 소변 내 특정 대사물에 반응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알고리즘을 통해 유방암 초기 징후를 감지하는 기기로, 소변 샘플 분석 결과를 클라우드로 전송하고 양성반응을 보일 경우 의료인에게 연락하도록 설계됐다.

올해 신설된 지속가능성 부문에는 필리핀 마푸아 대학 재학생 카비 에렌 메이그가 개발한 폐작물 업사이클링 재생에너지 생산 기술 '아우레우스 시스템 테크놀로지'가 선정됐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의 국제전 입상자에게는 5천 파운드(약 741만원)가 수여되며, 최종 국제전 우승자에게는 3만 파운드의 상금과 재학 중인 대학에 5천 파운드가 전달된다. 올해 신설된 지속가능성 부문 우승자에게도 3만 파운드가 수여된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