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야산서 폐슬레이트 발견…인근 주민 석면 피해 조사

송고시간2020-11-23 08:58

'1급 발암물질'인 석면
'1급 발암물질'인 석면

[촬영 이은파]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최근 부산 한 야산에서 못 쓰는 슬레이트가 발견돼 부산시가 인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석면 피해 조사에 나섰다.

부산시는 동래구 야산에서 발견된 폐슬레이트와 관련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석면 피해 건강영향조사를 한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동래구 명장동 508-75번지 일대(옛 개구리 마을) 야산에서 건축물 철거 후 매장된 것으로 보이는 슬레이트가 발견됐다.

부산시는 인근 동래구 명장1·2동, 금정구 서1·2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시는 28∼29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동래종합사회복지관에서 건강영향조사를 한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행한 공기 중 석면 농도 측정 분석에서는 석면이 검출되지 않았다.

건강 조사대상은 옛 개구리 마을(동래종합사회복지관 뒤 야산) 인근 지역에서 10년 이상 거주한 주민과 오래된 슬레이트 밀집 지역 10년 이상 거주자이다.

석면공장 가동 기간(1969∼1992년) 반경 2km 이내 5년 이상 거주자와 석면 취급 일용직 근로자(건축·건설업, 건물해체·제거업, 선박수리업, 배관작업, 자동차정비업 등)로 일했던 주민이다.

건강영향조사 대상자는 검진받을 때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검진 비용은 무료다.

검진은 의사 진찰과 흉부 엑스레이(X-ray) 촬영, 석면 노출력 조사 등 1차 검진 후, 석면 질병 소견이 있는 경우 2차 정밀검진을 받게 된다.

석면은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 규정한 발암물질 1군으로 흡입하면 10∼50년 후 폐암, 악성중피종, 석면폐증 등의 심각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부산지역에는 1990년대까지 석면 방적공장이 8곳이나 있었고 전국 30% 이상의 조선소와 수리 조선소가 밀집해 있어 잠재적인 석면 노출 피해자가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

부산시는 석면환경보건센터를 통해 2009년부터 매년 석면 노출 지역주민 건강영향조사를 하고 있다.

올해까지 1만9천805명이 검진을 받았으며 그 중 석면 질환자는 411명이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