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코로나19 어제 271명 신규확진, 엿새만에 300명 아래…휴일 영향

송고시간2020-11-23 09:30

늘어난 확진자에 바쁜 선별진료소
늘어난 확진자에 바쁜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22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뛰고 있다. 2020.11.22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1명 늘어 누적 3만1천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30명)과 비교해 59명 줄어들면서 지난 17일(230명) 이후 엿새 만에 3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정부가 코로나19의 '3차 유행'을 공식화하고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키로 한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일시적으로 줄어든 것은 평일 대비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 271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255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지역감염이 여전히 확산세를 주도하는 상황으로, 학교·학원·각종 소모임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달 들어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24명→97명→75명→118명→125명→145명→89명→143명→126명→100명→146명→143명→191명→205명→208명→222명→230명→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271명 등이다. 지난 8일부터 16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대만 5차례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