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월 1∼20일 수출 11.1%↑…일평균 기준 7.6%↑(종합)

송고시간2020-11-23 09:09

부산신항에 쌓인 컨테이너
부산신항에 쌓인 컨테이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11월 들어 20일까지 수출금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1%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충격으로부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313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11.1%(31.3억달러)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6일로 작년(15.5일)보다 0.5일이 많았다. 조업일수를 반영한 일평균 수출액은 7.6%(1.3억달러) 늘었다.

올해 월간 수출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충격으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연속 감소하다 9월에 조업일수 증가 등에 7.6% 반등했으나 추석 연휴가 낀 지난달에 다시 3.6% 후퇴했다.

[관세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관세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이달 20일까지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무선통신기기(36.2%), 반도체(21.9%), 승용차(11.9%) 등이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석유제품(-48.2%), 가전제품(-3.1%), 컴퓨터주변기기(-1.9%) 등의 수출은 감소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미국(15.4%), 중국(7.2%), 유럽연합(EU·31.4%) 등으로 증가했지만, 일본(-7.2%), 중동(-21.8%), 호주(-15.2%) 등으로는 감소했다.

이달 1∼20일 수입은 280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3.6억 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20일까지 무역수지는 33.1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반도체(26.4%), 기계류(11.7%), 정밀기기(15.3%) 등의 수입이 늘었고, 원유(-46.9%), 가스(-30.2%), 무선통신기기(-0.2%) 등은 줄었다.

상대국별로는 중국(16.7%), EU(31.7%), 일본(16.7%) 등으로부터 수입이 증가했고, 미국(-19.5%), 중동(-43.5%), 베트남(-7.9%) 등으로부터는 감소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