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검찰, 아베 '벚꽃 행사' 의혹 본격 수사…비서 소환조사

송고시간2020-11-23 06:33

전야제 비용 대납 의혹 규명 주력…정치자금규정법 위반 혐의

2019년 11월 15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벚꽃을 보는 모임'에 관한 의혹에 관해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11월 15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벚꽃을 보는 모임'에 관한 의혹에 관해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검찰이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과 관련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고발된 사건을 본격적으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져 결과가 주목된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벚꽃을 보는 모임 전야제 때 아베 전 총리 등이 정치자금 규정법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아베의 비서 등을 소환조사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3일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당시 전야제 비용으로 호텔에 지급된 총액이 전야제 참가자들로부터 걷은 참가비 총액보다 많으며 그 차액을 아베 전 총리 측이 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연루된 이들을 입건할지 검토 중이다.

검찰은 아베의 비서 2명 외에 지역구 지지자 등 적어도 20명을 소환 조사했으며 아베 전 총리의 사무소로부터 금전 출납장 등을, 호텔 측으로부터 명세서 등을 제출받아 분석 중이다.

전야제는 아베 전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山口)현 시모노세키(下關)에 사무소를 둔 정치단체 '아베 신조 후원회'가 주최했으며 조사를 받은 비서 중 1명이 이 단체의 대표를 겸직하고 있다.

2019년 4월 1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와 함께 도쿄의 공원인 '신주쿠 교엔'에서 열린 '벚꽃을 보는 모임'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4월 1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와 함께 도쿄의 공원인 '신주쿠 교엔'에서 열린 '벚꽃을 보는 모임'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야제는 일본 총리가 재계나 문화계 등 일본에 공적이 있는 각계 인사를 초청해 벚꽃을 보며 환담을 하는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 전날 도쿄의 고급 호텔에서 열렸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전야제가 열렸으며 작년에는 아베의 표밭인 야마구치현 지지자 등 700명 이상이 참가했다.

아베 전 총리 측은 참가자들이 1인당 5천엔(약 5만4천원)의 참가비를 냈고 이 돈으로 호텔 식비를 충당한 것이므로 정치인이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이 호텔의 음식 가격에 비춰보면 회비가 지나치게 저렴해 차액을 아베 전 총리 측이 보전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야당이 제기해 왔다.

아베 전 총리는 1인당 5천엔이라는 금액은 호텔이 설정한 것이며 사무소 직원은 돈을 모아 전달했을 뿐이라고 반론했다.

하지만 이날 행사 때 모인 돈과 지출에 관해서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전혀 기재되지 않아 설명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을 낳았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