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학력저하 우려 현실로…미국 학생들 수학 성적 '뚝'

송고시간2020-11-23 00:58

팬데믹 이전 수학 학력수준 회복하는 데 12주 걸려…읽기는 4∼7주

원격수업 시설로 개조한 아트갤러리에서 공부하는 미국 뉴욕의 초등학생들
원격수업 시설로 개조한 아트갤러리에서 공부하는 미국 뉴욕의 초등학생들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력 저하 우려가 미국에서 현실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올해 가을 미국 학생들이 수학과 읽기 과목에서 기대 이하의 시험 성적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미 온라인 시험 프로그램 업체인 르네상스러닝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5∼6학년 학생들이 올해 가을 수학 과목에서 기대되는 수준을 따라잡는 데 평균적으로 최소 12주가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4학년과 7∼8학년 학생들도 수학 과목에서 기대 수준보다 11주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고, 2∼3학년 학생들은 4∼7주가 더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르네상스러닝은 지난 8월부터 10월 중순까지 미 전역의 4천400개 학교에서 학생 200만명을 대상으로 치러진 온라인 수학 시험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기대 수준을 따라잡는 데 필요한 기간은 원격수업이 아닌 정상적인 수업 환경에서 기대되는 학업 성취도를 기준으로 산출했다고 이 업체는 설명했다.

수학보다는 덜하지만 읽기 과목에서도 학생들이 예년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같은 기간 7천800개 학교, 300만명을 대상으로 한 읽기 시험 분석 결과에서 4∼7학년 학생들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의 기대 수준을 따라잡는 데 4∼7주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읽기 과목에서 1학년과 3학년은 팬데믹 이전과 비슷한 수준을, 2학년은 오히려 약간 더 나은 수준을 각각 보여줬지만, 집에서 원격 방식으로 치른 온라인 시험이어서 부모의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르네상스러닝은 전했다. 읽기와 달리 수학은 대부분의 부모가 도움을 주기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19 대유행 후 처음으로 미국 학생들의 학력에 끼친 영향을 보여주는 자료로 교육계의 염려를 사실로 확인시켜준 것이다.

캘리포니아주 롬폭 통합교육구의 브리 발라 부교육감은 WSJ에 "학생들의 어려움을 고려할 때 읽기 과목의 결과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는 약간 더 나은 결과"라고 말했다.

하버드대 교육대학원의 엘리자베스 시티 교수는 상대적으로 괜찮았던 읽기 성적 저하가 더욱 우려스럽다면서 "읽기는 아이들이 나머지 과목을 배우게 해주는 능력이다. 4학년까지 좋은 읽기 능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고교 이후의 배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학의 경우에는 보기만큼 우려스러운 결과는 아니라는 반론도 나온다.

수학과 과학 교육을 돕는 비영리단체 '매스 포 아메리카'의 존 유잉 회장은 대부분의 학생이 금방 회복할 수 있다면서 "진짜 문제는 (원격수업에 필요한) 기술과 지원을 받지 못하는 빈곤층 어린이"라고 지적했다.

firstcircle@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