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2060년 탄소중립' 회의론 속 "말한 건 꼭 지킨다"

송고시간2020-11-22 22:53

"기후 변화 대응 강도 높여야"

시진핑 주석이 22일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주석이 22일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2030년 전까지 탄소 배출량 정점을 찍고 2060년 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도록 할 것이라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재차 강조했다.

시 주석은 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둘째날 '지구 수호' 주제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중국은 말한 것은 반드시 행한다. 확고히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탄소 중립은 실질적인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시 주석은 지난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처음으로 '탄소 배출 제로'를 약속했었다.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야심차게 탄소 중립 계획을 밝혔지만 회의적인 시선이 많았다.

시 주석은 이날 '지구 수호'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기후변화 대응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면서 G20이 파리협정을 전면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청정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심도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중국이 세계 최대의 청정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신에너지 차량의 판매량은 5년 연속 세계 1위라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이 14차 5개년 계획과 2035년 장기 목표에 따라 청정·저탄소 에너지 사용을 추구하고 신에너지 등 산업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시 주석은 밝혔다.

중국은 G20이 산호초 보호, 해양 쓰레기 대응 등에서 협력을 심화하고 글로벌 생태 안전을 위해 강력한 보호막을 구축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그는 말했다.

시 주석은 전날 회의에서는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QR코드 형태의 건강코드를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간 이동을 위해 여행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담은 글로벌 QR코드 시스템을 만들자는 뜻이다. 시 주석은 이 시스템에 많은 국가가 참여하기를 희망했다.

그는 또 "코로나 백신 연구와 관련해 회원국들은 세계보건기구(WHO)에 협조하고 공평하게 백신을 분배해야 한다"면서 "각국이 백신 개발과 연구, 생산, 분배의 각 과정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