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CL 첫 승점' 수원 박건하 "이길 수 있었던 경기…득점 아쉬워"

송고시간2020-11-22 22:31

광저우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박건하 감독
광저우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박건하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을 이끌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첫 승점을 따낸 박건하 감독은 광저우 헝다(중국)를 꺾을 수 있었다며 무득점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감독은 2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와의 2020 ACL 조별리그 G조 2차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였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득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앞서 1패를 떠안은 수원은 이날 중국 슈퍼리그의 강호 광저우를 상대로 경기를 주도하고도 끝내 한 골을 터뜨리지 못해 0-0으로 비겼다. 조별리그 1무 1패로 G조 3개 팀 중 최하위다.

수원은 공격의 중심인 타가트 등 외국인 선수들이 빠졌고, 주장 염기훈도 지도자 강습회 참석으로 합류하지 못하는 등 여러 변수로 전력 차질이 불가피했다.

박 감독은 "타가트를 비롯해 공격수들이 부상 중이다. 이들이 있었다면 보다 좋은 내용과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며 "오늘은 미드필더인 김민우를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어린 정상빈에게 기회를 줬다. 좋은 장면들이 많았는데 득점이 없다는 게 아쉽다"고 평가했다.

그래도 그는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만으로 뛰었던 게 오히려 조직적인 부분에서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시간이 있기 때문에 골을 넣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