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장판 사용 중 매트리스에 불붙자 창밖에 던져서 진화

송고시간2020-11-22 21:51

창밖에 던져진 라텍스 매트리스
창밖에 던져진 라텍스 매트리스

[울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22일 오후 7시 33분께 울산시 남구 선암동 한 공동주택 2층 창밖으로 불붙은 라텍스 매트리스가 떨어졌다.

황급히 뛰쳐나온 2층 거주민 A(54) 씨 등 2명은 소화기를 들어 불을 끄기 시작했다.

이들은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 자체 진화에 성공하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들은 전기장판 사용 부주의로 라텍스 매트리스에 불이 붙자 당황해 창밖으로 매트리스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소방본부는 "소방대원이 도착했을 때 불은 모두 꺼진 상태였지만, 2명 모두 매트리스를 던지는 과정에서 손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설명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