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휴 효과?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400명 아래로 줄어

송고시간2020-11-22 15:58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수도 도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400명선 아래로 줄었다.

도쿄도(都)는 22일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가 391명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3만7천708명이 됐다.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은 도쿄에선 전날까지 사흘 연속 500명대의 신규 감염자가 쏟아졌다.

이날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전날 시작된 사흘 연휴를 앞두고 검사 건수가 감소한 데 따른 '연휴 효과'라는 추정도 나온다.

일본은 월요일인 23일이 '근로감사의 날'로 공휴일이어서 토요일인 21일부터 3일간 연휴다.

한편 전날 일본 전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도쿄도 539명을 포함해 2천596명(NHK 집계)으로 역대 최대를 경신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주말인 21일 도쿄 시부야(澁谷)구의 교차로가 인파로 붐비고 있다. photo@yna.co.kr

(도쿄 교도=연합뉴스) 주말인 21일 도쿄 시부야(澁谷)구의 교차로가 인파로 붐비고 있다. photo@yna.co.kr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