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전 8기' 김민정, 평창장사 씨름대회서 생애 첫 금강장사

송고시간2020-11-22 15:24

생애 첫 장사 타이틀을 거머쥔 김민정
생애 첫 장사 타이틀을 거머쥔 김민정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데뷔 10년 차 김민정(32·영월군청)이 생애 처음으로 금강장사에 올랐다.

김민정은 22일 강원도 평창군 송어종합공연체험장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4차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김기수(태안군청)를 3-2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대학교를 졸업하고 2011년 영월군청에 입단, 데뷔 10년 차인 그는 이날 처음으로 정상에 오르며 그간의 설움을 떨쳐냈다.

김민정은 8강에서 김태성(제주특별자치도청)을 누른 뒤 4강에서 이청수(증평군청)를 2-0으로 제압해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는 2018 추석 대회 이후 2년 만의 정상 탈환을 노리는 김기수와 만나 접전을 벌였다.

첫판 김민정이 호미걸이로 리드를 잡았고, 두 번째 판 역시 잡채기로 김기수를 쓰러뜨렸으나 비디오판독 결과 김민정의 팔꿈치가 먼저 닿은 것이 확인돼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세 번째 판 김민정이 빠른 잡채기로 한 점을 챙겨 다시 앞섰지만, 네 번째 판에서는 김기수가 덧걸이로 반격했다.

2-2로 맞선 마지막 판 김민정이 호미걸이로 김기수를 무너뜨려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4차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 이하) 경기 결과

금강장사 김민정(영월군청)

2위 김기수(태안군청)

3위 오성호(구미시청)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